상담을 원하시는 경우 연락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병원소개

당신의 삶을 떠올린다는 것
그 시간의 지층을 고민한다는 것

피부를 대한다는 건,
그런 것이었습니다.

쉬운 일은 아니었을지도 모릅니다

피부로 장관상을 6회나 수상한다는 것.
SCI급 논문을 40편이나 게재한다는 것,
20여년간 다양한 피부 시술의 최전선에 선다는 것은 말입니다

하지만, 그런 것들은 쉬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여드름을 고민하던 소녀가
피부 탄력을 고민하는 나이가 되어서도
한결같이 찾을 수 있는 곳으로 남는 것,
찾아오는 한 분 한 분의 피부에 담긴 이야기를 기억하고 보듬는
피부 주치의로 기억되기 위해 노력하는 것에 비하면 말입니다.

어쩌면, 그 많은 논문과 새로운 시술법의 개발은
그저 그 마음을 담는 그릇이었나 봅니다.

‘아름답다’는 말의 어원은
‘나’를 뜻하는 ‘아(我)’와 ‘답다’가
합쳐진 것이라고 합니다.

‘내가 나 다운 것’, 내가 나로서 자연스러울 수 있는 것
그것이 ‘아름다움’이라는 지혜입니다.

다만 언제나 ‘당신’이 ‘당신’으로서 아름다울 수 있기를,
그 오랜 시간을 곁에서 함께 걸어왔고 함께 걸어가고자 합니다.

참된 아름다움의 시작,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피부는 가장 겉을 감싸지만, 가장 깊은 곳에 맞닿아 있습니다. 표피와 진피를 거쳐 지방, 근육, 뼈에 이르기까지 그 모든 것들이 하나 둘 쌓여 겉으로 드러나니까요. 피부에 대한 고민도 그 피부의 지층을 따라 생겨납니다.

아름다운나라는 오랜 시간 동안 그 고민들을 함께하였습니다. 생애 주기에 따라 변화하는 피부를 보면서 5가지 주요 피부 고민을 함께하고 해결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해오고 있습니다.

피부에 대한 고민은 “나”를 찾기 위한 고민에서
본연의 “나”를 을 지키기 위한 고민으로 바뀌게 됩니다.

아름다운나라가 본연의 “나”라는 아름다움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조력자가 되어드리겠습니다.

피부는 가장 겉을 감싸지만, 가장 깊은 곳에 맞닿아 있습니다.
표피와 진피를 거쳐 지방, 근육, 뼈에 이르기까지
그 모든 것들이 하나 둘 쌓여 겉으로 드러나니까요.
피부에 대한 고민도 그 피부의 지층을 따라 생겨납니다.

  • 어린 시절의 티 없이 맑던 피부는
    청소년기를 지나며 피지로 인해 생겨난
    여드름이라는 난적을 만나게 되죠,
    짜고 뜯고 하다 보면 어느새 흉터가 남아 있습니다.

  • 그래도 그때가 좋았다는 생각이 드는 건 성인이 되어,
    콜라겐이 줄어들면서 시작되는 노화로
    피부가 탄력을 잃어갈 때 즈음일 겁니다.
    그리고 하나 둘 주름이 늘어나겠죠.

  • 그리고 서서히 약해진 피부는,
    약한 자극에도 멜라닌이 자극 받아
    칙칙해지는 등 피부톤도 어둡게 변하게 됩니다.

아름다운나라는 오랜 시간 동안 그 고민들을 함께하였습니다.
생애 주기에 따라 변화하는 피부를 보면서
5가지 주요 피부 고민을 함께하고 해결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해오고 있습니다.

2% vs 100%

대한민국 의사 중 피부과 전문의는 단 2%입니다.
아름다운나라피부과는 전 의료진이 100% 피부과 전문의 입니다.

아름다운나라피부과에
문의하세요.

02-3420-2201
주소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390 미진프라자 12F
(강남역 1번 출구 바로 옆 스타벅스 건물 12층)
진료 시간
평일
10:00 ~ 20:00
주말/공휴일
10:00 ~ 17:00
점심시간
13:00 ~ 14:00
찾아오시는 길
상담을 원하시는 경우 연락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장관상 6회 수상

쉬운 일은 아닙니다.
피부로 장관상을
6번이나 받는다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었을지도 모릅니다

피부로 장관상을 6회나 수상한다는 것.
SCI급 논문을 40편이나 게재한다는 것,
공기압광선치료, 코어실리프팅, 프로파운드 등
20여년간 다양한 피부 시술의 최전선에 선다는 것은 말입니다

하지만, 그런 것들은 쉬운 것이었을지도 모릅니다.

여드름을 고민하던 소녀가
피부 탄력을 고민하는 나이가 되어서도
한결같이 찾을 수 있는 곳으로 남는 것,
찾아오는 한 분 한 분의 피부에 담긴 이야기를 기억하고 보듬는
피부 주치의로 기억되기 위해 노력하는 것에 비하면 말입니다.

어쩌면, 그 많은 논문과 새로운 시술법의 개발은
그저 그 마음을 담는 그릇이었나 봅니다.